‘디펜딩 챔피언→10위’ 위기의 나폴리, ‘베테랑’ 콘테 감독 선임...3년 계약

작성일 2024.06.06 조회수 20

  • 등록일
    가입코드 : 전용도메인
  • 등록일
    가입코드 : 전용도메인
  • 등록일
    가입코드 : 전용도메인
  • 등록일
    가입코드 : 토토의 민족

컨텐츠 정보

본문

[오즈114 제휴 해외언론사 트랜스퍼마켓]


사진=나폴리/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구단은 2027년 6월 30일까지 1군 감독 역할을 맡게 된 콘테 감독을 환영한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2006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유벤투스, 인터밀란 등을 거친 콘테 감독은 세리에A에서만 4번의 리그 우승을 이뤄낸 세계적인 ‘명장’이다. 나폴리 감독직에 오른 콘테 감독은 “나폴리는 세계적인 중요성을 지닌 곳이다. 나폴리의 벤치에 앉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한 가지는 확실하게 약속하겠다. 구단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이다. 나와 코칭스태프 모두가 전력을 다할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사진=나폴리/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구단은 2027년 6월 30일까지 1군 감독 역할을 맡게 된 콘테 감독을 환영한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2006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유벤투스, 인터밀란 등을 거친 콘테 감독은 세리에A에서만 4번의 리그 우승을 이뤄낸 세계적인 ‘명장’이다. 나폴리 감독직에 오른 콘테 감독은 “나폴리는 세계적인 중요성을 지닌 곳이다. 나폴리의 벤치에 앉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한 가지는 확실하게 약속하겠다. 구단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이다. 나와 코칭스태프 모두가 전력을 다할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구단은 2027년 6월 30일까지 1군 감독 역할을 맡게 된 콘테 감독을 환영한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2006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유벤투스, 인터밀란 등을 거친 콘테 감독은 세리에A에서만 4번의 리그 우승을 이뤄낸 세계적인 ‘명장’이다. 나폴리 감독직에 오른 콘테 감독은 “나폴리는 세계적인 중요성을 지닌 곳이다. 나폴리의 벤치에 앉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한 가지는 확실하게 약속하겠다. 구단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이다. 나와 코칭스태프 모두가 전력을 다할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구단은 2027년 6월 30일까지 1군 감독 역할을 맡게 된 콘테 감독을 환영한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2006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유벤투스, 인터밀란 등을 거친 콘테 감독은 세리에A에서만 4번의 리그 우승을 이뤄낸 세계적인 ‘명장’이다. 나폴리 감독직에 오른 콘테 감독은 “나폴리는 세계적인 중요성을 지닌 곳이다. 나폴리의 벤치에 앉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한 가지는 확실하게 약속하겠다. 구단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이다. 나와 코칭스태프 모두가 전력을 다할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구단은 2027년 6월 30일까지 1군 감독 역할을 맡게 된 콘테 감독을 환영한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2006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유벤투스, 인터밀란 등을 거친 콘테 감독은 세리에A에서만 4번의 리그 우승을 이뤄낸 세계적인 ‘명장’이다. 나폴리 감독직에 오른 콘테 감독은 “나폴리는 세계적인 중요성을 지닌 곳이다. 나폴리의 벤치에 앉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한 가지는 확실하게 약속하겠다. 구단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이다. 나와 코칭스태프 모두가 전력을 다할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구단은 2027년 6월 30일까지 1군 감독 역할을 맡게 된 콘테 감독을 환영한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2006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유벤투스, 인터밀란 등을 거친 콘테 감독은 세리에A에서만 4번의 리그 우승을 이뤄낸 세계적인 ‘명장’이다. 나폴리 감독직에 오른 콘테 감독은 “나폴리는 세계적인 중요성을 지닌 곳이다. 나폴리의 벤치에 앉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한 가지는 확실하게 약속하겠다. 구단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이다. 나와 코칭스태프 모두가 전력을 다할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나폴리로 향한다.


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구단은 2027년 6월 30일까지 1군 감독 역할을 맡게 된 콘테 감독을 환영한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2022-23시즌은 나폴리 구단 역사에 남을 역사적인 시즌이었다. 루치아노 스팔레티 감독 지도하에 리그 38경기 28승 6무 4패를 기록하며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였고, 그 결과 33년 만에 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새 역사를 쓰는데 성공했다. 이 과정 속에서 공격엔 빅터 오시멘과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가, 수비엔 김민재가 리그 정상급의 활약을 펼치며 팀의 리그 우승에 엄청난 기여를 하기도 했다.


그러나 불과 1년 만에 몰락하기 시작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스팔레티 감독이 이탈리아 대표팀으로 떠났기 때문. 여기에 팀의 핵심 수비수였던 김민재마저 ‘빅클럽’ 바이에른 뮌헨으로 둥지를 옮기며 전력의 누수가 생겼고 이후 루디 가르시아 감독을 선임하며 공백을 메우려 했으나 추락을 막지는 못했다.


일찌감치 가르시아 감독을 경질한 나폴리. 이후 발테르 마차리 감독을 선임하며 반등을 노렸으나 이 역시도 역부족이었다. 결국 선임 3개월 만에 마차리 감독도 경질을 면치 못했고 ‘소방수’로 프란체스코 칼초나 감독을 선임, 리그 10위로 시즌을 마쳤다.


불과 1년 만에 추락한 ‘디펜딩 챔피언’. 세리에 ‘베테랑’ 콘테 감독을 선임하며 급한 불을 껐다. 2006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유벤투스, 인터밀란 등을 거친 콘테 감독은 세리에A에서만 4번의 리그 우승을 이뤄낸 세계적인 ‘명장’이다. 나폴리 감독직에 오른 콘테 감독은 “나폴리는 세계적인 중요성을 지닌 곳이다. 나폴리의 벤치에 앉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한 가지는 확실하게 약속하겠다. 구단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이다. 나와 코칭스태프 모두가 전력을 다할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구단은 2027년 6월 30일까지 1군 감독 역할을 맡게 된 콘테 감독을 환영한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2006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유벤투스, 인터밀란 등을 거친 콘테 감독은 세리에A에서만 4번의 리그 우승을 이뤄낸 세계적인 ‘명장’이다. 나폴리 감독직에 오른 콘테 감독은 “나폴리는 세계적인 중요성을 지닌 곳이다. 나폴리의 벤치에 앉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한 가지는 확실하게 약속하겠다. 구단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이다. 나와 코칭스태프 모두가 전력을 다할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구단은 2027년 6월 30일까지 1군 감독 역할을 맡게 된 콘테 감독을 환영한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2006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유벤투스, 인터밀란 등을 거친 콘테 감독은 세리에A에서만 4번의 리그 우승을 이뤄낸 세계적인 ‘명장’이다. 나폴리 감독직에 오른 콘테 감독은 “나폴리는 세계적인 중요성을 지닌 곳이다. 나폴리의 벤치에 앉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한 가지는 확실하게 약속하겠다. 구단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이다. 나와 코칭스태프 모두가 전력을 다할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구단은 2027년 6월 30일까지 1군 감독 역할을 맡게 된 콘테 감독을 환영한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2006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유벤투스, 인터밀란 등을 거친 콘테 감독은 세리에A에서만 4번의 리그 우승을 이뤄낸 세계적인 ‘명장’이다. 나폴리 감독직에 오른 콘테 감독은 “나폴리는 세계적인 중요성을 지닌 곳이다. 나폴리의 벤치에 앉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한 가지는 확실하게 약속하겠다. 구단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이다. 나와 코칭스태프 모두가 전력을 다할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구단은 2027년 6월 30일까지 1군 감독 역할을 맡게 된 콘테 감독을 환영한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2006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유벤투스, 인터밀란 등을 거친 콘테 감독은 세리에A에서만 4번의 리그 우승을 이뤄낸 세계적인 ‘명장’이다. 나폴리 감독직에 오른 콘테 감독은 “나폴리는 세계적인 중요성을 지닌 곳이다. 나폴리의 벤치에 앉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한 가지는 확실하게 약속하겠다. 구단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이다. 나와 코칭스태프 모두가 전력을 다할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구단은 2027년 6월 30일까지 1군 감독 역할을 맡게 된 콘테 감독을 환영한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2006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유벤투스, 인터밀란 등을 거친 콘테 감독은 세리에A에서만 4번의 리그 우승을 이뤄낸 세계적인 ‘명장’이다. 나폴리 감독직에 오른 콘테 감독은 “나폴리는 세계적인 중요성을 지닌 곳이다. 나폴리의 벤치에 앉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한 가지는 확실하게 약속하겠다. 구단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이다. 나와 코칭스태프 모두가 전력을 다할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알림 0